불안 장애 증상에 관하여

Photo of author

By clssicd

불안 장애란?

갑자기 불안한 느낌이 들면서 나도 혹시 불안 장애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 수도 있습니다. 불안 장애 증상에 대해서 생각이 날텐데요. 불안은 모두가 보통으로 가지고 있는 감정입니다. 원래 ‘불안’은 위협과 정신적 스트레스에 대한 정상적인 반응으로, 정상적인 불안은 공포에 뿌리를 두고 있으며 살아남기 위한 중요한 기능이라고도 합니다. 그러나 불안이나 걱정이 지나치게 되어 불식할 수 없는 과도한 불안을 느끼는 상태나 불안이 지속되는 상태, 한층 더 불안하게 느끼는 그 대상이나 상황을 회피해 버리는 상태가 생겨 일, 학업, 인관관계 등을 포함한 일상생활 자체에 지장이 나오면, 그것은 불안장애 일지도 모릅니다. 불안 장애도 여러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불안장애 증상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불안장애의 종류와 증상

공황장애

불안 장애 증상 중 공황장애에서는 ‘공황발작’,’예기불안’,’광장공포’라는 특징적인 증상이 나타납니다. 우선 패닉발작 입니다만, 패닉 장애에서는 그 때의 상황 등에 관계없이 일어나는 예기치 않은 패닉 발작을 반복합니다. 공황발작이란 갑자기 격렬한 불안과 공포에 휩싸여 동계, 어지러움, 땀이 흘러넘치고, 몸이 떨리는 답답한, 가슴이 아픔, 메스꺼움, 마음이 멀어지는 등의 증상이 일어나서 이러한 증상에 의해 자신이 죽어 버리는 것이 아닐까 생각할 정도의 공포를 느낄 수 있는 상태입니다. 그러나 증상은 즉시 사라지고 검사에서도 이상은 보이지 않습니다. 패닉발작은 심근경색 등의 증상과 매우 비슷하기 때문에, 순환기과나 호흡기과나 소화기과를 진찰하게 됩니다. 또, 죽을 것이라고 호소하기 위해 구급차로 병원에 옮겨지는 경우도 적지 않습니다. 그러나 아무리 검사해도 이상이 보이지 않으면 불안장애가 의심됩니다.

또한 공황발작은 반복적으로 발생하므로 발작이 일어나지 않았을 때에도 다시 발작을 일으키는 것이 아닐까 걱정하게 됩니다. 이러한 상황을 예기 불안 이라고 합니다. 또, 언제 발작이 일어날지 모르고, 자신 혼자서는 어쩔 수 없다는 강한 불안 때문에, 도움을 얻을 수 없는 상황이나 장소에 있는 것을 피하려고 하는 광장 공포의 증상도 일어납니다. 기차, 버스, 고속도로, 터널 엘리베이터 등 도망칠 수 없는 환경이나,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 없거나, 곧바로 도움을 부를 수 없는 상황에서는 발작이 나올지도 모른다고 하는 예기 불안이 발생하고 외출할 수 없게 되어, 서서히 생활에도 지장이 생깁니다. 많은 공황장애에서는 이 광장공포도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광장공포에 의해 다양한 활동의 장소를 피하게 되면, 통상의 사회 생활을 보내기가 어려워지는 경우도 있고, 우울증을 합병할 우려도 생깁니다.

사교 불안 장애(사회 불안 장애, SAD)

사람 앞에서 부끄러운 생각을 하는 것이 아닐까 불안해 지거나 긴장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입니다. 그러나 사교 불안 장애는 필요 이상으로 불안이나 긴장의 정도가 크게 홍조나 발한, 떨림, 복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상태로, 이전에는 대인 공포, 시선 공포, 적면 공포 등으로 불리는 것이 많았던 상태입니다. 게다가 이런 증상이 또 나와 버리는 것이 아닌가 하는 불안이나 공포가 강해져, 외출이나 사람과 만나는 것을 피하게 됩니다. 그 결과, 등교 거부나 출사 거부, 아이 콘택트를 피하고, 사람이 모이는 활동에 참가를 앞두는 등의 행동을 볼 수 있게 되어, 일이나 학업 등 사회 생활을 원활하게 보낼 수 없게 되어 버립니다. 게다가 사교 불안 장애는 자존심의 저하나 학력의 저하, 우울증, 알코올 의존 등을 일으키는 원인이 되어, 악화하면 자사를 생각하기도 하기 때문에 조기 발견과 적절한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강박성 장애

강박성 장애로는 손을 반복해서 씻어 계속한다. “불을 껐는지 집요하게 확인하다.” “현관문의 열쇠를 몇번이나 확인한다.” 등 불합리라고 알면서 일련의 행동을 다시 완료하고 확인하거나, 지루한 일이라고 알고 있어도 과도하게 포착되거나, 무의미하고 과잉인 행동을 반복합니다. 정상적인 일상 생활에서 여러 번 확인하는 등의 행동은 누구나 자주 있습니다만, 강박성 장애는 실제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나 상황에 대한 여러가지 불안이 있어, 그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언뜻 무의미하게 과잉으로 여겨지는 행동을 반복해, 강박 관념이나 강박행위에 지배되고 계속 일상생활에 큰 지장을 초래하는 병적인 상태를 가리킵니다.

일반성 불안장애(GAD)

전반적인 불안 장애는 특정 상황에 대한 것이 아니라 학업, 가족, 친구와 관련된 일상 생활에서의 다양한 일과 활동에 대해 막연하게 불안과 걱정, 긴장이 반년 이상 지속됩니다. 에를 들면 자신이 무언가의 병이 되는 것은 아닐까, 가족이 사고를 당하는 것은 아닐까와 같이 천재 불의의 사고나 병등을 필요 이상으로 불안하게 느끼고, 좀 처럼 불식수 없습니다. 이러한 불안과 걱정이 지속되기 때문에 사물에 집중할 수 없게 되고, 피로하기 쉬움, 근육의 긴장, 불면, 떨림, 과도한 발한, 메스꺼움, 설사, 동계, 현기증, 두통 등의 신체적 증상을 동반하는 것 또한 일상 생활이 원활하게 보낼 수 없게됩니다. 또한 이러한 증상을 바탕으로 기분이 맑지 않은 상태가 계속되어 집중력이 없는, 침착하지 않고, 긴장을 잡을 수 없는,  분노 같은, 학력이 저하하는 등의 결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어, 우울증 혹은 공황장애와의 관계성이 지적될 수도 있습니다.

불안 장애의 원인과 치료

위에서 언급했듯이 불안장애에는 불안을 느끼는 대상과 증상의 출처는 다양하며 공황 장애, 사교성 불안 장애, 강박성 장애, 전반적인 불안 장애 등이 포함됩니다. 불안장애의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정신적인 기질, 환경적인 스트레스, 불안장애의 가족력 등 여러 요인이 복잡하게 영향을 미치고 불안장애가 발병하는 것은 아닐까 생각됩니다.

또한 불안장애의 특징으로 우울증 및 기타 불안장애(패닉장애, 전반적 불안장애, 강박성장애 등)를 병존하기 쉬운 경향이 있습니다. 그 외의 정신질환을 병발하면 증상 악화나 장기화로 연결되기 쉽기 때문에, 일상생활에 지장이 생길 정도의 상황의 경우는 정신과 등 전문의 의료 기관을 진찰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치료 방법은 크게 약물 요법과 정신 요법으로 나뉩니다. 불안장애의 치료는 근본적으로 불안장애를 없애기보다는 일상 지장을 초래하는 고뇌가 되는 증상을 완화하여 일상생활을 보낼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Leave a Comment